Home > 관상동맥질환 > 심장과 관상동맥

 
심장과 관상동맥이란 무엇인가?
심장은 무게가 200-300g 정도의 럭비공 모양의 타원형 형태를 이루고 있으며, 판막이나 혈관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근육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심장은 좌측 젖가슴 밑에 위치하면서 우리 인체에 혈류를 공급하기 의해1분에 약 60회에서 80회 정도 박동하며, 하루에 8만에서 12만, 평생 25억에서 34억 번 정도 잠시도 쉬지 않고 박동하는 우리 인체뿐 아니라 이 세상에서 가장 열심히 일을 하는 기관입니다. 심장을 구성하는 구조물은 우심방 및 좌심방의 두 개의 방과 우심실 및 좌심실의 두 개의 실과 이들 방과 실을 연결하는 4개의 판막 및 심장근육에 혈류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대부분이 근육으로 이루어진 심장은 내부 방과 실을 통해 끊임없이 혈액을 순환시키지만 이렇게 순환하는 혈류로부터 직접 산소나 영양분을 얻지 못하고 심장근육에 분포하는 특수한 관상동맥이라는 혈관으로부터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게 됩니다. 따라서 쉬지 않고 운동하는 심장근육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은 한 순간이라도 산소와 영양분의 공급이 줄어들거나 중단되어서는 안 되는 매우 중요한 혈관이 됩니다.

이렇게 중요한 관상동맥은 심장에서 대동맥으로 혈류가 나가는 대동맥이 시작하는 부위에 위치하며 우측과 좌측에서 한 개의 관상동맥이 나오게 됩니다. 우측에서 나오는 우관상동맥은 주로 우심방이나 우심실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지만 심장이 규칙적으로 박동할 수 있게 전기자극을 발생시키는 중요한 조직에도 공급하기 때문에 우관상동맥에 이상이 있으면 심장박동에 장애가 발생하여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대동맥의 좌측에서 나오는 좌관상동맥은 2에서 4cm 정도 나온 후 곧 좌전하행지와 회선동맥이라는 2개의 큰 혈관으로 나누어 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우관상동맥과 함께 3개의 관상동맥으로 분류됩니다. 좌전하행지와 회선동맥은 심장에서 전신으로 혈류를 내보내는 좌측심장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며 이 중에서도 좌전하행지는 심장의 펌프기능의 약 50%를 담당하는 심장근육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3개의 관상동맥 중에서 가장 중요한 관상동맥입니다.

 

관상동맥 질환은 과거에는 서구인에게만 발생하고 한국인에게는 드문 병으로 알려져 왔으나 최근 들어 국내에서도 발생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기타의 심혈관계 질환과는 달리 남성은 5배, 여성은 6배 정도로 증가하였습니다. 이러한 급격한 증가 원인은 급속한 경제성장과 더불어 스트레스의 증가와 함께 생활 양식이 서구화 되어 당뇨, 고혈압 등 성인병의 발생이 증가하고 평균수명의 증가에 의해 노인 연령층이 증가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