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성인심장병 > 대동맥 박리증

대동맥 박리란 국소적인 대동맥 내막의 파열로 인해 대동맥의 중막이 내층과 외층으로 분리되면서 찢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즉, 대동맥은 세 겹의 단단한 껍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갑자기 대동맥의 속껍질이 찢어지면서 심장에서 나오는 많은 양의 피가 찢어진 대동맥 껍질 사이로 흘러 들어가는 것이 대동맥 박리증이며 이것은 매우 빠르게 진행하는 심각한 병입니다. 남성에서 잘 생기며 50-60대에서 빈발합니다. 유발요인으로는 고혈압, 마르팡 증후군, 동맥경화, 심장질환 (대동맥륜 확장, 이첨 대동맥 판막, 대동맥 축착 등), 흉부 외상 등이 있습니다.

 

대동맥 박리의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심한 흉통이 있는데, 보통 찢어지는 듯한 격심한 통증으로 나타나며 상행 대동맥박리의 경우에는 가슴 앞쪽에서 그리고 하행 흉부 대동맥 박리의 경우에는 등 쪽 견갑골 사이에서 생깁니다. 심한 흉통과 함께 여러 정도의 저혈량성 쇽이 나타날 수 있으며, 특히 대동맥박리의 합병증으로 생기는 급성 대동맥판막 폐쇄부전, 심낭 압전, 관상동맥을 눌러서 나타나는 심근 경색 등으로 급사할 수 있습니다. 또한 뇌혈관을 침범하는 경우 뇌졸중 증상이, 늑간 동맥을 침범하는 경우에는 하지 마비가 생길 수 있으며 장이나 콩팥, 하지 동맥의 폐색으로 장, 콩팥, 하지의 허혈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대동맥 박리의 해부학적 위치와 범위를 기준으로 상행대동맥을 침범한 경우는 응급 수술이 필요하며, 하행 흉부대동맥 이하로만 침범된 경우에는 약물치료를 우선적으로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대동맥 박리는 급사가 가능한 매우 치명적인 질병이므로 전체적인 생존율을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려우나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 1개월 생존율은 특히 상행대동맥을 침범한 경우 10% 미만이며, 응급 수술을 하더라도 수술 사망률이나 합병증 발생이 높은 질환입니다.